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건강새소식

진료시간

  • 평일 09:00 ~ 19:00
  • 토요일 09:00 ~ 17:00
  • 점심시간 13:00 ~ 14:00

공휴일/일요일 : 휴진(예약진료, 예약수술 가능)

02-809-0805

Tel. 02-809-0806

Fax. 02-806-9686~7

칼럼

  • 건강새소식
  • 칼럼

제목

스마트폰, 하루 17분씩 10년 사용하면 '암 발생 위험' 증가

눈 떠서 자기 전까지 스마트폰을 놓지 않는 사람들이 주의 깊게 봐야 할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루 17분씩 10년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암 발생 위험이 최대 60%까지 증가한다는 것.

image서울대학교와 국립암센터 명승권 교수 연구진 그리고 미국 uc버클리 보건대학원 joel moskowitz 연구진은 공동으로 휴대전화 사용과 암 발병의 연관성을 연구했다. 이를 위해,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휴대전화 사용과 건강에 관한 46편의 연구를 메타분석했다.46편 연구를 전체 분석했을 때는 둘 사이에 연관성이 없었다. 그러나 휴대전화 사용시간을 기준으로 세부분석한 결과, 휴대전화 누적 사용시간이 1,000시간 이상일 때 뇌종양을 비롯한 악성종양 발생 위험이 최대 60%까지 증가했다. 이는 10년 동안 하루 약 17분간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과 같은 시간이다. 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휴대전화 전자파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몇몇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휴대전화 전자파 노출로 인한 건강 문제에 대한 일관되고 믿을만한 과학적 증거가 없다"며 전자파의 유해성을 부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moskowitz 박사는 연구 지원금 출처에 따라 연구 방법과 연구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휴대전화와 암 발생이 관련 없다는 연구들은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에 연구비 지원을 전적으로 혹은 부분적으로 받았다는 것. 이어 "휴대전화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세포의 메커니즘을 방해한다"며 "세포에서 칼슘이온이 상당량 유출되게 해 사고력, 판단력에 영향을 주고, dna를 손상시킨다. 또, 정상적인 세포 분열을 방해하고 세포 사망까지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연구진은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독성물질관리프로그램(ntp) 연구원들이 2018년 발표한 연구가 명백한 증거라고 덧붙였다. 휴대전화 전자파에 수컷 쥐를 노출할 경우 심장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 드러난 연구다.하지만 fda는 "쥐를 대상으로 실험했기에 사람이 휴대전화를 사용할 때 겪는 전자파 노출과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며 연구 결과를 일축했다. 이에 대해 moskowitz 박사는 "통신 산업측에서 매년 약 1억 달러를 미 의회에 로비로 지출한다"며 "fda가 통신 산업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고 일갈했다.이처럼 휴대전화 사용과 암 발생 연관성을 두고 오랜 기간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휴대전화 전자파의 위험성이 명백히 밝혀지진 않았으나, 휴대전화 사용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한 상황.전자파 노출을 줄이는 방법에 대해 moskowitz 박사는 "휴대전화를 몸에서 약 25cm 떨어진 곳에 두면, 전자파 노출이 10,000배 감소한다. 따라서 가능한 한 휴대전화를 몸에서 멀리 놓는 것이 좋다. 전화할 때는 귀에 직접 대는 것보다 유선 이어폰이나 스피커를 사용해 통화하는 것이 좋고, 와이파이 및 블루투스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꺼야 한다"고 조언했다.이번 연구는 국제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발표되고, dailymail 등이 보도했다.